세일정보

[歷史와 쇼핑] 관기에서 파리의 여인이 된 어느 조선여인의 삶과 몸 샵

작성자
shop2world
작성일
2020-10-11 15:09
조회
50

조선 말의 아름다운 어느 여인의 이야기.

타고난 미모와 재능으로 파리의 여인이 된 여자 이야기...

자 시작합니다!

제 1대와 제 3대 대한 제국 불란서 외교관을 했던
남자가

조선의 어느 여인과 결혼해서 프랑스로 귀국했어요.

그 여인은 다음과 같은 춤을 추던 여자였다고 하네요.

  *참고: 그 시절 춤 보기. (시기가 거의 비슷한  1900년 영상) 머신러닝 조선사(2) 1900년 조선의 걸그룹(👧)

그 여인은 천재적인 영민함으로 금방 불어도 배우고  피아노도 배우고 해서 파리 사교계의 우아한

마담으로 등극했다고 합니다. 

또 프랑스 교회에서 놀라운 것을 배우게 됩니다. 모든 인간은 평등하다는 교회의 주장.

또 자신의 주인은 자신이라는 놀라운 프랑스 나폴레옹 법에 놀랐습니다.

그녀는 이런 환경에서 조선 관기에서 우아한 파리의 여인으로 거듭났죠.

당시 파리는 벨 에포크(좋은 시절)라 불릴 정도로 전세계에서 가장 경제와 문화가 발전한 화려한 도시였고

여기서 그녀의 영민함과 재능, 그리고 우아함은 프랑스 사교계를 사로 잡기에 충분했습니다.

그러다 남편이 다시 3대 조선 외교관으로 부임하자 그녀는 남편을 따라 조선으로 귀국 했습니다.

그러나 어느날 낮선 남자들에게 잡혀가서 다시 관기로 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그녀가 프랑스 대사와 결혼을 했어도 조선에서 그녀의 신분은 여전히 노비였으며

당시 조선의 법에서 노비의 정의는 인간이 아닌  "물건" 이었습니다. 

소유주가 소유권을 주장하면 비록 프랑스 대사의 부인이라 해도 조선에선 소유주의 권리가 앞섰습니다.

그러나 한번 자신이 물건이 아닌 인격체임을 알게된 그녀는

그것을 받아 들일 수 없어서 결국 금조각을 먹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답니다.

그녀는 서구에서 가르친 대로 자신의 몸의 주인은 자신임을 포기할 수 없었던 거죠.

그녀가 생각나는 몸 샵입니다.


20% 할인 쿠폰이 있군요.





TheBodyShop_logo

thebodyshop-usa.com , The Body Shop , The Body Shop Canada : Skin and body Care at Body shop

Additional 20% off when you spend $49+ use code: EXTRA20

 

bodyshop